컨텐츠 바로가기
코카서스의 백묵원 공연포스터
이전
  • 코카서스의 백묵원 이미지
다음

코카서스의 백묵원

코카서스의 백묵원 공연정보
장르 창극 러닝타임 150분(중간휴식 포함)
주최 국립창극단
장소 해오름극장
기간 2017-06-03 ~ 2017-06-10
시간 평일 8시 / 토, 일, 공휴일 3시 *월요일 공연 없음
문의 02)2280-4114
티켓 VIP석 70,000원 R석 50,000원 S석 30,000원 A석 20,000원 *8세 이상 관람가
예매하기 목록
공연설명
국립창극단과 정의신, 눈물과 웃음으로 브레히트를 노래하다  
2015년 3월 초연 당시, 개막 직전의 평균 객석점유율이 이미 100퍼센트를 넘어 1회 추가 공연을 마련할 정도로 큰 인기를 누렸던 창극 ‘코카서스의 백묵원’이 2년 만에 다시 돌아온다. 창극 ‘코카서스의 백묵원’은 한·일 양국에서 활발히 활동 중인 재일교포 극작가 겸 연출가 정의신이 극본과 연출을 맡은 작품이다. 서사극의 창시자로 불리는 독일 극작가 베르톨트 브레히트의 희곡 ‘코카서스의 백묵원’을 정의신 연출이 어떻게 한국의 전통 창극과 접목할지 개막 전부터 공연계 안팎의 기대를 모았던 작품이다. 
전쟁 통에 아이를 버린 영주의 부인과 그 아이를 정성껏 키운 하녀가 아이를 놓고 벌이는 양육권 다툼을 다룬 이 희곡은 ‘백묵의 원’ 또는 ‘하얀 동그라미’ 등의 제목으로 한국에서 몇 차례 연극화되었지만 창극으로 공연된 것은 최초였다. 정의신은 원작의 이야기를 때로는 애절한, 때로는 신명나는 소리와 접목시켜 완성도 높은 창극으로 재탄생시켰다. 원작의 등장인물 또한 창극에 걸맞게 새롭게 재해석했다. 창극에서의 도창(해설자) 역할을 원작에서 가수 역할인 재판관 아츠닥에게 부여했고, 하녀 그루셰는 구수한 사투리를 쓰며 경비병 시몬과의 사랑에도 적극적인 당당한 여성으로 재탄생시켰다. 그루셰 역의 조유아, 시몬 역의 최용석은 당시 인턴 단원임에도 주역으로 발탁되어 화제가 되었고, 2016년 상반기 국립창극단 정식 단원으로 입단하게 된 계기가 되기도 했다. 이외에도 다양한 캐릭터가 등장해 평범한 사람들의 작지만 단단한 에너지로 희망을 노래했으며 이 시대 현대인에게 진정한 모성애란 무엇인지 질문을 던졌다.
창극 ‘코카서스의 백묵원’의 작창과 작곡을 맡은 김성국 중앙대학교 교수는 전통 타악기와 서양 현악기·전자악기를 조합한 악기 구성, 판소리에는 없는 이중창과 합창, 대중적인 선율의 노래를 선보이는 등 여타 레퍼토리들과는 다른 새로운 음악적 실험으로 독창성과 대중성을 모두 인정받았다. 초연 이후 재공연 문의가 끊이지 않았던 인기작 ‘코카서스의 백묵원’을 2년 만에 만나볼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공연티켓 할인안내] ☞ 자세히보기

티켓 할인율은 국립극장 기획공연과 대관공연에 따라 상이합니다. 기타 자세한 문의는 국립극장 콜센터 ☎02)2280-4114 로 연락바랍니다.


[공연예술박물관 무료관람 안내] ☞ 자세히보기

공연예술박물관에서는 한국공연예술의 역사와 예술가의 삶·무대미술에 대한 전시 관람과 함께, 각종 공연 DVD 영상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관람시간 : 화~일요일(월요일 휴관), 오전10시~오후6시 | 문의 : ☎ 02)2280-5806, 5804
예매하기 목록
한 줄 관람평
댓글 0
한 줄 관람평 쓰기
* 관람평을 입력해 주세요.
페이지 만족도 조사

열람하신 콘텐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